신부님 인사말    홈 > 복지관 소개 > 신부님 인사말


신부님 인사말






“그 사랑은 이렇습니다.” (1요한 4,10)


“그 사랑은 이렇습니다.”(1요한 4,10)는 저의 사제서품 성구입니다. 문득 사제(신부)가 되어 자신의 새로운 각오와 다짐을 이야기하는 자리에서 주저 없이 했던 말이 생각납니다.

“사랑의 창(Window), 평화의 창, 희망의 창[ThreeWindows(세창)]이 되어, 사람들에게, ‘하느님의 사랑, 그 사랑은 이렇습니다.’라고 실제로 보여줄 수 있는 그런 사제가 되겠다.”고…. 참으로 순박하면서도 조금은 멋쩍은 모습이었습니다.

처음의 그 마음은 진짜입니다. 지금도 그 마음은 변함이 없습니다. 사람들에게 힘이 되고, 용기가 되고, 희망이 되고, 도움이 되고 싶습니다.

그러려면, 먼저, 가장 가까운 우리 공동체의 가족들을 ‘진심으로’ 사랑해야 하고, 그래서 그들에게, ‘그 사랑은 이렇습니다!’하고 실제로 보여주고 느끼게 해 주어야 할 것입니다. 그래야만 우리 공동체가 더욱더 ‘진심으로’ 사람들에게 사랑을 전할 수 있게 될 테니까요.

그것이 바로 제가 여기에 있는 이유이고, 그것이야말로 저의 자리에 맞는 올바른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저희 구미종합사회복지관의 가족들 하나하나가 진짜 행복할 수 있고, 그래서 저희 가족들이 전하는 ‘그 사랑’도 진짜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성실히 노력하겠습니다.

저희 구미종합사회복지관을 통해 전해 주시는 ‘그 사랑’에 늘 감사드립니다.